미얀마 양곤 아웅산 거주지

1921년에 지어진 식민지 시대 별장, 아웅산 장군이 암살(1947) 당하기 전까지 거주했으며 그의 둘째 아들 아웅 산 린이 호수에서 익사한 후(1953) 가족들도 이곳을 떠났다.
1962년에 2층 박물관으로 건립되었다.

제공 : 항일영상역사재단(2018. 6)